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강원-경남, 박창준+현금↔이범수 스왑딜 완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강원FC가 골키퍼 이범수를 품으며 수비진 보강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원FC는 경남FC와의 트레이드로 박창준과 현금을 내주고 이범수를 얻었다. 이번 이적 시장에서 수비진 보강에 무게를 싣는 만큼 강원FC의 최후방을 지킬 꼭 필요한 자원이다.

2017시즌 경남의 승격에 크게 일조한 이범수는 이듬해 K리그1에서 여러 차례 신들린 선방으로 K리그 팬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한 바 있다. 190cm·85kg의 날렵한 체격에서 나오는 슈퍼세이브는 지난 시즌 기준 경기당 1.4 실점율을 만들었다. 또한, 2017시즌부터 2시즌간 형 이범영이 활약한 강원FC에 입단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범수는 “감독님이 추구하는 축구에 골키퍼가 해야하는 부분이 많고 선진 축구를 접하고 싶어 강원FC를 선택했다”며 입단 계기를 밝히며 “현재 강원FC 골키퍼 연령대가 매우 낮아 내 역할에 책임감을 느낀다. 후배들이 존경할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 강원FC에서 내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으면 좋겠다”

이어 “이전에 있었던 형의 이미지가 좋아 오자마자 다들 환영해주고 대우를 받았다”며 “그라운드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나의 골 문은 막혀있지만 팬들에겐 열려있다. 앞으로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팬에게 인사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경남은 박창준을 영입했다. 청소년 대표팀 출신인 박창준 2018년 강원FC에 입단해 지난해까지 K리그에서 27경기를 출전했다. 주로 오른쪽 풀백이지만 좌우 모두 커버가 가능하고, 중원에서도 활약이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 자원이다.

박창준은 빠른발과 함께 드리블에 강점을 가지고 상대 진영에 침투 하는 능력이 뛰어난 선수여서, 설기현 감독 체제에서 다양한 옵션으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박창준은 “설기현 감독님이 펼치는 새로운 축구가 기대된다.”라며 “빨리 설기현 감독이 원하는 축구에 녹아 들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해 경남이 아쉽게 강등을 당해서 팬들의 실망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경남이라는 팀은 다시 올라 설수 있는 저력이 된다고 생각한다. 저도 거기에 일조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장에 오셔서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경남에도 대한 응원도 부탁했다.

사진=강원FC, 경남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