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대전 창단식] ‘시민구단→기업구단’ K리그 역사에 남을 ‘대전하나시티즌’의 창단

[인터풋볼=대전] 정지훈 기자= K리그의 새로운 역사다.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전환한 대전하나시티즌이 새로운 출발을 알렸고, 새로운 역사를 썼다.

대전하나시티즌은 4일 오후 2시 대전 충무실내체육관에서 ‘대전하나시티즌 창단식’을 열며 공식적으로 창단을 선언했다. 이 자리에는 황선홍 감독을 비롯해 허정무 이사장, 김진형 단장 등이 참석했고, 수많은 팬들이 자리해 창단을 축하했다.

K리그에 역사에 남을 창단이었다. 그동안 K리그에 기업구단 창단이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K리그 최초로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전환하는 첫 사례로 남았기 때문이다. 특히 대전은 과거 ‘축구 특별시’라는 애칭을 얻었을 정도로 축구 열기가 뜨거운 도시고, 이런 이유로 대전하나시티즌의 기업구단으로 창단이 더 기대를 받고 있다.

대전의 초대 감독으로 부임한 황선홍 감독도 이런 역사적인 의미를 잘 알고 있었고, 강한 책임감을 전했다.

황선홍 감독은 “대전을 맡게 되는 과정에서 고민을 많이 했다. 팀을 맡게 된 이유는 대전이 가지고 있는 비전과 미래가 매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룹에 걸맞게 글로벌하게 나가자는 것에 공감했다. 잘 어우러져 팀을 맡게 됐다. 책임감이 상당히 크다. 시민 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바뀐 첫 사례다.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책임감을 강조했다.

이어 황 감독은 “대전의 초대 감독을 맡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새롭게 태어난 팀이라 부담감도 있고, 책임감도 따른다. 저를 비롯해 구단, 선수단이 모두 합심해 대전이 축구특별시라는 명성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축구 특별시의 부활을 예고했다.

황선홍 감독은 대전의 부활을 위해 ‘초심’과 ‘초석’을 이야기했다. 황 감독은 “처음 생각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범이 될 수 있는 구단이 됐으면 좋겠다. K리그 최초로 기업구단 전환이다. 한국 축구와 K리그 발전에 중요한 일이다. 책임감을 가지고 가겠다”면서 “주위의 기대가 매우 크다. 시민 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바뀌기 때문에 기대감이 크다. 피해갈 수는 없다. 하루아침에 축구가 완성될 수는 없다. 선수들과 함께 명문구단으로 갈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는 게 중요하다. 잘 만들어 보겠다”며 대전의 명문 구단 도약의 초석을 다지겠다고 했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