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E-1 현장메모] 중국-홍콩전 찾은 한국 팬들, 홍콩 팬들과 함께 "위 아 홍콩"

[인터풋볼=부산] 윤효용 기자= 중국과 홍콩전을 앞두고 일부 한국 팬들은 홍콩을 응원했다.

중국과 홍콩이 18일 오후 4시 15분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EAFF(동아시아 축구 연맹)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최종전에서 맞붙었다. 현재 중국이 1-0으로 경기를 리드하고 있다.   

이번 매치는 경기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중국과 홍콩의 이해 관계 때문이다. 홍콩 현지에서는 ‘범죄인 인도 조례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6개월 째 이어지고 있고, 이로 인해 중국과 홍콩의 관계가 경색된 상황이다.

경기를 앞둔 1시간 전부터 홍콩 팬들과 한국 팬, 중국 팬들이 줄지어 입장하기 시작했다. 홍콩 팬들은 스카프와 홍콩 국기를 흔들며 “위 아 홍콩”을 외치며 입장했다. 같은 일행이 아니더라도 한 명이 ‘위 아 홍콩’을 외치면 홍콩 팬 모두가 지나가면서 후창했다.

그런데, 이 구호를 외친 것은 홍콩 팬뿐만이 아니었다. 한일전 응원을 위해 일찍 경기장을 찾은 많은 한국 팬들도 홍콩 팬들과 함께 ‘위 아 홍콩’을 외치며 홍콩을 응원했다.

홍콩 응원 스카프와 대한민국 응원 스카프를 함께 들고 사진을 찍는 한국 팬들도 있었다. 홍콩 팬들과 이야기를 주고받던 전동민(울산) 씨는 “기사를 통해 홍콩 시위에 대해 알게 됐다. 오늘은 홍콩을 응원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콩 팬들의 응원 열기는 경기장에서도 이어지는 중이다. 전반 36분이 지나가고 있지만 시작부터 홍콩 팬들의 응원 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다. 

사진= 인터 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