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매과이어, "데 헤아가 더 강해야 한다고? 그건 명백한 반칙이었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해리 매과이어가 맨유의 선제골 실점 장면에서 데 헤아의 실수가 아닌 칼버트 르윈의 반칙이었다고 주장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에서 에버턴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맨유는 리그 6경기 무패(3승 3무)를 이어갔지만 리그 3연승은 실패했다. 

맨유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전에 빅토르 린델로프의 자책골로 끌려갔다. 후반 32분까지 에버턴의 골문을 열지 못했던 맨유는 어린 공격수 메이슨 그린우드의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경기 후 선제골 장면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에버턴의 공격수 칼버트 르윈이 골키퍼 데 헤아와 경합 과정에서 팔꿈치로 데 헤아의 얼굴을 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경합 이후 공은 린델로프의 정강이에 맞으면서 실점으로 연결됐다. VAR이 이 장면을 확인했지만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골이 인정됐다. 

이에 맨유의 수비수 매과이어는 명백한 반칙이었다고 주장했다. 매과이어는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그것은 명백한 반칙이었다. 사람들은 데 헤아가 더 강했어야 한다고 말하지만 그건 분명히 반칙이었다. 칼버트 르윈은 데 헤아를 방해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