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더 브라위너 2골 1도움’ 맨시티, 아스널 3-0 격파...3위 유지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아스널에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더 브라위너가 2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맨체스터 시티는 16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4-2-3-1로 나섰다. 에데르송이 골문을 지켰다. 멘디, 페르난지뉴, 오타멘디, 워커가 4백에 섰고, 귄도간과 로드리가 중원에 포진했다. 2선에 포든, 더 브라위너, 스털링이 나섰고, 원톱은 제주스였다.

아스널의 골문은 레노가 지켰다. 4백에 나일스, 챔버스, 소크라티스, 콜라시냑이 섰고, 귀엥두지와 토레이라가 중원에 자리했다. 2선에 페페, 외질, 마르티넬리가 나섰고, 원톱은 오바메양이었다.

전반 2분 만에 더 브라위너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왼쪽에서 제주스가 올린 크로스를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아스널의 골망을 갈랐다.

맨시티가 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 15분, 더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스털링이 마무리했다. 전반 40분, 더 브라위너가 중거리 슈팅으로 한 골 더 추가했다. 0-3으로 뒤지자 아스널 벤치는 콜라시냑 대신 사카를 투입했다.

전반 42분, 더 브라위너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레노 손 맞고 골대를 강타하며 아스널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맨시티가 3-0으로 앞선 채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후반 3분, 아스널은 오바메양이 헤더를 시도했지만 골과 거리가 멀었다. 후반 5분, 토레이라의 슈팅은 허공을 갈랐다. 맨시티는 후반 11분, 포든 대신 베르나르도 실바를 투입했다. 아스널도 후반 14분, 외질 대신 스미스로우를 투입했다.

후반 25분, 귄도간 대신 마레즈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아스널은 오바메양을 중심으로 계속 공격에 나섰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더 브라위너의 맹활약을 앞세운 맨시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아스널(0) :

맨체스터 시티(3) : 더 브라위너(전반 2분, 전반 40분), 스털링(전반 15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