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동아시안컵 프리뷰] 주말에 기대는 현실...텅 비었던 아시아드, 중국전은?

[인터풋볼=부산] 신명기 기자=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안컵이 흥행참패의 위기에 몰렸다. 홍콩전서 1,000여 명의 관중을 동원하는데 그친 한국 A대표팀의 두 번째 경기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중국을 상대로 하는 경기가 주말에 열린다는 점이 그나마 기대할 부분으로 꼽힌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차전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황인범과 나상호의 골을 묶어 ‘최약체’인 홍콩에 2-0으로 승리했고 중국은 일본에 1-2로 패했다. 첫 경기에서 다른 결과를 받아든 두 팀이 맞대결을 펼친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 등 주축 유럽파들을 차출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K리거와 아시아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 월드컵 최종예선을 앞둔 상황에서 새롭게 경쟁에 뛰어들 선수들을 찾을 수 있는 실험의 장으로 적합한 무대로 꼽히는 것이 이번 동아시안컵이다.

하지만 홍콩전에서 경기력이나 결과적인 측면 외의 문제가 불거졌다. 가장 최약체인 홍콩이 상대이고 인기 많은 유럽파 선수들이 빠졌다고 하나 A매치에 총 1,070명의 관중만 입장하면서 ‘흥행 참패’ 이야기가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심지어 원정팀인 홍콩의 응원단 규모가 한국 응원단과 비슷해 홈에서 치르는 대회라는 느낌을 전혀 주지 못했다. 비교적 관심이 덜한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첫 경기(중국전, 1500여 명 입장)보다 적은 인파가 경기장을 찾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의 수용 인원이 5만 3,000여 석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관중 동원에 있어 최악의 대회라는 평가도 나온다. 향후 라이벌 의식이 있는 중국과 일본이 상대로 하는 일정으로 인해 조금 더 나아질 수는 있겠지만 이미 대회가 시작한 상황에서 대회 전 홍보에 실패를 거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피해갈 수 없다. 미세먼지와 겨울에 열리는 주중 경기라는 점도 관중 동원 실패의 원인으로 꼽혔다.

텅 빈 것 같은 느낌을 줬던 첫 경기와 다른 두 경기를 치를 수 있을까.

일단 중국전에서 기대를 걸 수 있는 점은 주말에 경기가 열린다는 점이다. 양 팀의 스타 선수들이 대거 빠진 상황에서 특별한 이슈는 없지만 그래도 더 많은 축구 팬들이 경기장을 찾을 수 있는 주말에 경기가 열린다는 변수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 첫 경기에서 부산 축구팬들의 외면을 받았던 이번 동아시안컵이 주말 변수로 반전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는 있어 보인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