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버풀 출신이 맨유로' 오언, "내 선택이 부끄럽지 않아"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리버풀에서 보낸 경력을 뒤로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했던 마이클 오언이 자신의 선택이 부끄럽지 않다고 밝혔다.

리버풀 유스 출신의 오언은 지난 1996년 1군 무대에 데뷔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활약을 보인 오언은 두 번째 시즌에서 프리미어리그(EPL) 36경기 18골을 뽑아내며 맹활약했다. 이후 리버풀의 주포로 거듭난 오언은 2000-01시즌 팀을 UEFA컵 우승으로 이끌었고 2001년 발롱도르를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오언은 2004년 레알 마드리드로 떠나며 리버풀의 유니폼을 벗었다. 하지만 1년 만에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하며 EPL로 복귀했다. 2009년 뉴캐슬이 강등을 당하자 맨유로 이적했고 많은 리버풀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오언은 맨유 이적을 후회하지 않았다. 그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미러’를 통해 “레알에서 뛰게 되어 기뻤다. 레알 혹은 바르셀로나의 선수로 활약하는 것은 성배를 마시는 것과 다름없다. 이후 이적 당시를 회상하면 리버풀에 복귀해 행복하게 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하지만 나는 여전히 맨유와 계약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 선택이 그 당시에 내게 놓인 최고의 선택지였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내가 그 선택을 부끄럽게 여기길 원해도 나는 부끄럽지 않다. 스토크 시티, 맨유, 뉴캐슬에서 뛰는 것은 내 꿈이 아니었다. 하지만 내 경력을 나를 그곳으로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