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에버턴에 0-4 대패했던 솔샤르, "지금은 그때의 맨유와 달라"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에버턴에 당했던 대패를 설욕하기 위해 나섰다.

맨유는 오는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리는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에서 에버턴을 상대한다. 맨유는 승점 24점으로 5위를 달리고 있고 에버턴은 14위를 기록하고 있다.

양 팀의 직전 맞대결을 지난 시즌 35라운드였다. 당시 맨유는 에버턴 원정에서 0-4 대패를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히샬리송의 선제골을 기점으로 길피 시구르드손, 뤼카 디뉴, 티오 월콧에게 실점을 내준 맨유는 4위로 도약할 기회를 무위로 돌렸다.

이에 솔샤르 감독이 패배를 만회하기 위해 나섰다. 그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을 통해 “우리는 지난 시즌에 에버턴에 보기 좋게 패배했다. 우리는 그날 벌어졌던 일에 대해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서 “당시 우리의 경기는 난장판이었다. 그러나 우리는 더 이상 그때와 같은 팀이 아니다. 맨유는 싸울 준비가 되어 있고 경기를 치를 준비를 마쳤다. 정신력이란 때론 설명하기 어렵다. 하지만 맨유는 확실히 이전과 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