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겨우 ‘19세 207일’...세세뇽, 토트넘 최연소 UCL 골 신기록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라이언 세세뇽(19)이 토트넘 역대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6차전 원정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던 토트넘은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델레 알리를 선발로 쓰지 않았고, 그 자리에 세세뇽, 루카스 모우라, 지오반니 로셀소를 내세웠다.

그중 세세뇽은 0-1로 끌려가던 전반 20분 박스 왼쪽에서 통렬한 왼발 발리 슈팅으로 만회골을 기록했다. 이날은 세세뇽이 19세 207일이 되던 날이다. 2000년생인 세세뇽은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첫 10대 득점자가 됐다.

또한 잉글랜드는 세세뇽의 득점으로 인해 챔피언스리그 10대 득점자를 13명이나 보유한 나라가 됐다. 잉글랜드 뒤를 이어 프랑스는 11명의 10대 선수가 챔피언스리그에서 득점을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