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현장 라인업] 바이에른 뮌헨, 토트넘전 선발 발표...최정예 총출동

[인터풋볼=뮌헨(독일)] 이명수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조 1위를 확정 지었음에도 최정예 라인업을 가동한다. 쿠티뉴, 코망, 나브리가 공격 선봉에 선다.

바이에른 뮌헨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미 양 팀은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현재 바이에른 뮌헨이 5전 전승으로 승점 15점 1위에 올라있다. 토트넘은 승점 10점으로 2위에 자리했고, 3위 츠르베나 즈베즈다의 승점이 3점에 불과해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16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바이에른 뮌헨은 최정예 라인업을 가동한다. 뮌헨은 최근 리그에서 승리가 없어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 때문에 토트넘전 승리를 통해 기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골문은 노이어가 지킨다. 파바르, 하비 마르티케스, 보아텡, 데이비스가 4백에 선다. 키미히와 티아고가 중원에 포진하고 나브리, 코망, 페리시치, 쿠티뉴가 공격을 이끈다. 레반도프스키, 고레츠카, 뮐러 등은 벤치에서 출격을 대기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