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In 잘츠부르크] 반 다이크-쿨리발리 제쳤던 황희찬, 3골 5도움으로 UCL 마무리

[인터풋볼=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황희찬이 3골 5도움이란 기록을 남긴 채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를 마감했다.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고, 전세계 축구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극적인 16강 진출을 노렸던 잘츠부르크는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조 3위 자격으로 유로파리그에 나가게 된다.

경기 전 잘츠부르크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복잡한 경우의 수 속에서 잘츠부르크가 리버풀을 제압할 경우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탈락시키고 16강 티켓을 거머쥘 수 있었다.

기대 속에서 잘츠부르크는 전반 초반 맹공을 펼쳤다. 전반 7분, 황희찬이 헨더슨을 접기 동작으로 속인 뒤 슈팅했지만 알리송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잘츠부르크는 케이타와 살라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이날 패배로 황희찬의 챔피언스리그도 마무리됐다. 황희찬은 헹크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1골 2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리버풀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했고, 나폴리와의 2연전에서 2경기 모두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1도움 씩 적립했다.

그리고 헹크와의 조별리그 5차전에서 쐐기골을 터트리며 팀의 4-1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황희찬은 3골 5도움으로 팀이 조별리그 6경기에서 터트린 16골 중 절반에 기여했다.

특히 황희찬은 반 다이크, 쿨리발리 등 월드클래스 수비수들을 상대로 좋은 기량을 선보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황희찬의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는 끝났지만 남은 커리어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희찬 역시 “많이 배웠다. 제가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조금이나마 느끼게 돼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이런 선수들과 계속 경기하며 좋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사진 = 잘츠부르크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