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현장메모] “우리는 레알-바르사가 아니야” 분명 졌지만 잘 싸운 잘츠부르크

[인터풋볼=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잘츠부르크가 유럽 대항전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16강 진출까지 바라봤지만 리버풀과 나폴리라는 산은 거대했고, 탈락에도 불구하고 홈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퇴장했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극적인 16강 진출을 노렸던 잘츠부르크는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조 3위 자격으로 유로파리그에 나가게 된다.

이날 잘츠부르크가 상대한 리버풀은 ‘디펜딩 챔피언’이다. 잘츠부르크와 기본적인 실력, 몸값에서 큰 차이가 난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리버풀 원정에서 끈질긴 승부 끝에 3-4로 석패하며 전세계 축구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때문에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을 꺾고 16강에 도전하는 입장이었지만 한편으로는 여기까지 해온 것만으로도 잘했다는 평가도 존재했다. 리버풀전을 앞두고 잘츠부르크 서포터들은 한 걸개를 준비했다.

“우리는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가 아니다. 하지만 Fxxx 꿈이 준비되어 있다. 우리는 잘츠부르크이다”는 내용이었다. F로 시작하는 비속어를 쓴 이유는 잘츠부르크의 제시 마시 감독이 지난 리버풀 원정 하프타임 토크 도중 “우리는 빌어먹을 친선경기를 뛰는 것이 아니야”라는 것에 대한 비유였다.

이미 잘츠부르크가 유럽 무대에서 성과를 거둔 것만으로도 잘츠부르크 팬들은 만족하고 있었다. 경기 초반 잘츠부르크가 맹공을 퍼붓자 팬들은 일어나 환호했다. 2실점 후 패색이 짙어질 때도 팬들은 박수를 보냈고, 경기 후 끝까지 자리에 남아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잘츠부르크는 비록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하지만 유로파리그에 진출하게 된다. 기대 이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줬기 때문에 유로파리그의 행보도 주목된다. 이날도 리버풀에 졌지만 분명 잘 싸웠던 잘츠부르크였다.

사진 = 이명수 기자, 잘츠부르크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