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In 잘츠부르크] 적으로 맞붙었지만, 황희찬과 반 다이크의 뜨거운 포옹

[인터풋볼=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황희찬과 버질 반 다이크가 치열한 승부를 마친 뒤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그라운드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던 두 선수였지만 경기 후에는 좋은 감정만 남은 듯 했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극적인 16강 진출을 노렸던 잘츠부르크는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조 3위 자격으로 유로파리그에 나가게 된다.

황희찬은 홀란드와 함께 투톱을 이뤄 선발 출전했다. 전반 7분, 황희찬은 미나미노와 함께 리버풀 수비를 허문 뒤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아쉽게 알리송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이밖에도 황희찬은 과감한 슈팅과 돌파로 잘츠부르크의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황희찬은 반 다이크와 수차례 맞붙었다. 이미 황희찬은 리버풀과의 원정경기에서 반 다이크를 속인 뒤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기도 했다.

반 다이크는 황희찬을 집중마크하며 꽁꽁 틀어막았다. 경기 후 양 팀 선수들은 한데 어우러져 서로 인사를 나눴다. 황희찬도 마찬가지였다. 황희찬은 반 다이크와 마주쳤고, 반 다이크는 황희찬에게 다가가 머리를 쓰다듬어주며 꽉 안았다.

상대팀 선수였지만 반 다이크에게 황희찬의 경기력은 분명 인상에 남은 듯 했다. 황희찬은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이 배웠다. 발전하는 모습 보이겠다”고 말했다.

사진 = 이명수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