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현장 라인업] ‘황희찬-홀란드 투톱’ 잘츠부르크, 리버풀전 선발 발표

[인터풋볼=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황희찬과 홀란드가 리버풀 격파의 선봉에 선다.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을 반드시 꺾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잘츠부르크는 무조건 리버풀을 제압해야 자력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현재 잘츠부르크는 승점 7점으로 3위에 올라있다. 골득실이 아닌 승자승을 우선으로 고려하는 순위 산정 방식에 따라 잘츠부르크가 리버풀을 꺾을 경우 승점 10점으로 동률을 이룬다. 잘츠부르크는 리버풀 원정에서 3-4로 패했기에 만약 승리를 거둘 경우 원정 다득점 원칙에서 리버풀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경기를 앞두고 잘츠부르크가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잘츠부르크는 익숙한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투톱에는 홀란드와 함께 황희찬이 선다. 중원에 스보살라이, 유누조비치, 음베푸, 미나미노가 포진한다. 4백은 울메르, 베버, 온구에네, 크리스텐센이다. 골문은 스탄코비치가 지킨다.

황희찬은 리버풀을 상대로 이미 골맛을 본 기억이 있다. 안필드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반드시 리버풀을 꺾고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진출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불태운 바 있다.

사진 = 잘츠부르크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