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E-1 챔피언십] 우승 외친 벤투호, 홍콩전 승리 넘어 대승이 필요하다

[인터풋볼=부산] 윤효용 기자= 동아시안컵 우승을 원하는 A대표팀이 1차전에서 홍콩을 상대한다. 골가뭄을 겪고 있는 벤투호는 이번 만큼은 대승으로 불신에 답해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EAFF(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1차전에서 홍콩과 맞붙는다.

벤투 감독은 대회 전 기자회견에서부터 우승을 이야기했다. 대한민국이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이 대회 최다 우승팀(4회-2003, 2008, 2015, 2017)이기 때문에 이번 대회도 우승을 노리는 것은 당연했다.

경쟁 팀들도 힘을 뺐다. 숙적 일본은 도쿄 올림픽에 초점을 맞추고 23세 이하 선수들로 선수단을 꾸려 대회에 출전했다. 중국은 마르셀루 리피 감독이 경질된 후 리티에 감독 대행이 팀을 이끌고 있다. 분위기가 어수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국내파, j리그, 중국 리그 선수들로 구성된 스쿼드로 새로운 실험을 나설 것을 보이지만 중국과 일본보다 강한 선수단을 꾸린 것은 사실이다.

이러한 배경 때문에 우승은 도전이 아닌 필수가 됐다. 우승을 향한 첫 걸음에 최약체 홍콩을 만난다. 축구에서 당연한 승리는 없지만 피파랭킹(홍콩-139위)으로나 전적(20승 5무 2패)으로나 선수단 전력 차를 감안한다면 무승부조차 용납되지 않는다.  

승리를 하더라도 대승이 필요한 벤투호다. 최근 세 경기(북한, 레바논, 브라질)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하며 벤투 감독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졌다. 앞으로 있을 중국과 일본전 예열을 위해서라도 공격수들의 골감각을 올려놓을 필요가 있다.

골은 축구의 꽃이다. 스리랑카전(8-0)만큼은 아니더라도 팬들은 벤투호가 다득점 경기를 펼치길 기대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