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베트남 인도네시아] “응원해준 베트남 국민 위해” 박항서, 금메달로 또 보답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박항서 감독이 다시 한 번 베트남 국민들의 사랑과 지지에 보답했다. 박항서 감독은 22세 이하(U-22) 대표팀을 이끌고 무려 60년 만에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베트남은 유일하게 무패(6승 1무)를 기록한 팀이 됐다. 조별리그에서 4승 1무를 기록하면서 B조 1위를 기록한 베트남은 4강 전에서도 캄보디아에 4-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안착했다. 그리고 조별리그에서 한 차례 꺾었던 인도네시아를 또 한 번 제압하며 지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띠엔 린, 응우옌 득 찌엔, 응우옌 타인 쭝, 도 홍 중, 응우옌 호앙 득, 하 득 찐, 응우옌 쫑 호앙, 도안 반 허우, 호 떤 따이, 후인 떤 신, 응우옌 반 또안을 선발로 내세웠다. 인도네시아는 위탄, 피르자, 아스나위, 오스발도 하이, 줄피안디 등을 출전시켰다.

베트남은 점유율이 높지 않았지만 특유의 효율적인 축구로 인도네시아를 제압할 수 있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도안 반 허우가 두 골을 넣었고 도 홍 중이 한 골을 넣어 금메달을 확보할 수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종료 직전 거친 플레이를 하는 인도네시아 선수들로 인해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 명령을 받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관중석에서 경기 종료되는 것을 지켜봐야 했지만 온몸으로 팀과 위해 함께 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번 금메달로 경기 전 약속했던 바를 지킨 박항서 감독이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협회를 통해 한 인터뷰에서 “베트남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과 지지를 받고 있다. 경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상당하다”고 말하면서 결과로 보답하고 싶은 마음을 나타낸 바 있다. 베트남 감독 부임 이후 항상 결과로 보답했던 박항서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을 사랑해준 베트남 국민들과 한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됐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