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SEA 결승리뷰] 박항서의 베트남, 60년 만 금메달+무패우승 역사...인니 3-0 제압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박항서의 베트남 축구가 또 한 번 역사를 썼다. 인도네시아를 결승에서 제압한 베트남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60년 만에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베트남은 유일하게 무패(6승 1무)를 기록한 팀이 됐다. 조별리그에서 4승 1무를 기록하면서 B조 1위를 기록한 베트남은 4강 전에서도 캄보디아에 4-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안착했다. 그리고 조별리그에서 한 차례 꺾었던 인도네시아를 또 한 번 제압하며 지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띠엔 린, 응우옌 득 찌엔, 응우옌 타인 쭝, 도 홍 중, 응우옌 호앙 득, 하 득 찐, 응우옌 쫑 호앙, 도안 반 허우, 호 떤 따이, 후인 떤 신, 응우옌 반 또안을 선발로 내세웠다. 인도네시아는 위탄, 피르자, 아스나위, 오스발도 하이, 줄피안디 등을 출전시켰다.

초반 흐름은 인도네시아가 주도했다. 인도네시아는 점유율을 확보하면서 베트남의 빈틈을 노렸다. 베트남은 무리하게 앞으로 나서지 않으면서 역습을 노리는 전술로 나섰다.

기회를 엿보던 베트남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40분 프리킥 상황에서 공격 가담한 도안 반 허우가 헤더로 인도네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인도네시아는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카드를 꺼냈다. 위탄 대신 19세의 신성 에기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하지만 베트남이 한 골을 추가하며 우승 분위기를 굳혔다,. 후반 14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세컨볼을 따낸 베트남은 도 홍 중이 오른발로 밀어 넣어 두 골 차로 달아났다.

베트남은 세트피스에서 또 한 번 골을 뽑아냈다. 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도안 반 허우가 또 한 골을 뽑아내며 우승 분위기를 굳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던 박항서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는 변수가 생겼다. 후반 33분 주심의 퇴장 명령을 받은 박항서 감독은 이에 반발했다. 하지만 경기 속개를 위해 판정을 받아들이고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전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퇴장을 당했지만 베트남 선수들은 세 골 차의 안정감을 가지고 막판 경기운영을 침착하게 해나갔다. 결국 3-0으로 승리한 베트남은 60년 만의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이라는 최상의 결과를 가지고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사진= 게티이미지, 베트남 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