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韓-日-호주 챔피언이 한 조에...전북, ACL 죽음의 조 포함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리그 챔피언 전북현대가 내년 ACL에서 죽음의 조에서 경쟁을 펼치게 됐다. 전북을 포함해 일본 J리그-호주 A리그 챔피언인 요코하마 마리노스, 시드니FC가 같은 조에 편성됐다. 또한 중국 슈퍼리그 3위 팀인 상하이 상강까지 플레이오프를 통해 같은 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1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서 진행된 2020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조별리그 추첨식 결과를 공개했다.

다음 시즌 ACL에 진출한 K리그 구단은 4팀이다. 먼저 K리그 1,2위 팀과 FA컵 우승팀인 수원삼성이 조별리그에 진출한 상황이다. 3위인 FC서울은 오는 1월 플레이오프를 통해 조별리그 진출 여부를 결정 짓는다.

가장 눈에 띄는 대진은 역시 H조였다. 2019시즌 어렵게 우승을 차지한 전북은 죽음의 조에 속했다. 지난 시즌 15년 만에 J리그 정상에 오른 요코하마와 호주 A리그 챔피언 시드니FC가 전북과 싸우게 됐다. 오스카 등 스타들이 버틴 중국 상하이 상강까지 같은 조가 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2위를 차지한 울산도 중국, 호주 구단과 한 조에 편성됐다. 중국 FA컵 우승을 차지한 최강희 감독의 상하이 선화와 퍼스 글로리가 울산과 함께 F조에 속했다.

FA컵 정상에 오른 수원은 중국 슈퍼리그 챔피언인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말레이시아 구단인 조호르 다룰 탁짐과 맞붙게 됐다. 나머지 한 자리는 일왕배 우승팀이 차지하게 된다. 조호르의 경우 이번 시즌 ACL서 경남FC와 경쟁을 벌인 팀으로 알려져 있다.

3위를 차지한 서울은 일단 플레이오프를 통과해야 한다. 통과할 경우 김민재가 있는 베이징 궈안, 태국 우승팀인 치앙라이 유나이티드와 경쟁을 벌인다. 나머지 한 자리는 일본 혹은 호주 구단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 2020 ACL 조추첨 결과(K리그 구단 조 편성)

- E조

베이징 궈안(중국)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

PO 승자

PO 승자(FC서울 가능성)

- F조

울산현대(한국)

상하이 선화(중국)

퍼스 글로리(호주)

PO 승자

- G조

일본 일왕배 우승팀

수원삼성(한국)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

- H조

시드니FC(호주)

요코하마(일본)

전북현대(한국)

PO 승자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