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액션] ‘격한 세리머니’ 무리뉴는 손흥민과 ‘진짜’ 사랑에 빠졌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과는 달랐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에서 훨씬 밝은 표정으로 선수단을 이끌고 있고, 손흥민의 75미터 환상골이 터졌을 때는 환한 미소와 함께 ‘격한 세리머니’까지 보여줬다.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과 ‘진짜’ 사랑에 빠졌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 패배를 딛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리그 6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의 활약에 전 세계가 들썩였다. 왼쪽 윙어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초반부터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흔들었고, 전반 4분 만에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리그 7호 도움을 기록했다. 최고의 장면은 따로 있었다. 어쩌면 손흥민 커리어에서 최고의 득점 장면이었다. 전반 32분 손흥민은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볼을 잡은 뒤 역습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동료들을 찾으며 앞으로 나갔지만 줄 곳이 마땅치 않자 자신이 직접 드리블로 치고 들어갔다. 중앙선 부근에서 속도를 올린 손흥민은 무려 7명을 제치고 페널티 박스까지 질주했고, 깔끔한 마무리로 인생 골을 터뜨렸다.

무려 75미터를 홀로 질주했고, 그야말로 엄청난 골이었다. 푸스카스 상이 언급될 정도의 원더골에 외국 전문가들도 찬사를 쏟아냈다. 과거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개리 리네커는 골 직후 “이번 시즌의 골이다”며 극찬했다.

무리뉴 감독도 격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손흥민이 드리블을 치는 순간 놀란 표정을 지으며 기대감을 내비쳤고, 이후 손흥민이 득점을 펼치자 두 팔을 벌리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맨유 시절 막판에 우울한 모습의 무리뉴 감독은 없었고, 환한 미소로 박수를 치며 손흥민의 골을 축하해줬다.

경기 후에도 밝은 미소를 감출 수 없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다가가 환한 미소와 함께 안아주며 축하해줬고, 손흥민도 밝은 미소로 이야기를 나눴다.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별명도 바꿔줬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BC'를 통해 “손나우두, 손나우두 라자리오다”며 축구 황제 호나우두에 빗대어 손흥민의 골을 표현했다. 여기에 ’미러‘ 역시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원더골을 보고 1996년 콤포스텔라전의 호날두를 연상했다고 전하면서 ’손나우두‘라는 새로운 별명이 생겼다.

손흥민은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선수였다. 앞서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에 와서 손흥민과 사랑에 빠졌다. 손흥민과 3~5년간 같이 했던 사람들의 기분을 알 것 같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이자 환상적인 사람이다. 구단 구성원 모두가 그를 좋아한다”며 손흥민의 활약상에 찬사를 보낸바 있고, 이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완전히 사랑에 빠졌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