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E-1 챔피언십 현장리뷰] '아쉬웠던 마무리' 女대표팀, 개막전서 중국과 0-0 무승부

[인터풋볼=부산] 윤효용 기자=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이 동아시안컵 1차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4시 15분 부산 구덕 운동장에서 열린 2019 EAFF-1(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중국과 개막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4-3-3 포메이션에 손화연, 여민지, 최유리를 쓰리톱으로 내세웠다. 미드필드에는 장 창, 이영주, 박예은이 나섰고, 홍예지, 심서연, 장슬기, 김혜리가 포백을 형성했다. 골문은 윤영글이 지켰다.

[전반전] 아쉬웠던 장창 프리킥...공방전 끝에 0-0을 전반 종료

전반전 초반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먼저 찬스를 만든 쪽은 중국이었다. 전반 4분 중국의 리우 샹샹이 위협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위협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대한민국은 코너킥을 만들어내며 응수했지만 슈팅까지 연결되진 않았다.

대한민국은 세트피스로 골을 노렸다. 전반 21분 여민지가 프리킥을 얻어냈고, 이를 홍예지가 헤딩 슈팅까지 연결했다. 그러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이어 전반 27분 장창이 프리킥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직접 노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시간이 지날수록 다소 경기가 거칠어졌다. 양 팀은 서로 치열한 중원 싸움을 벌이며 상대에게 찬스를 허용하지 않기 위해 애썼다. 전반 추가 시간으로는 1분이 주어졌고, 양 팀은 득점하지 못한채 하프 타임을 맞았다. 

[후반전] 골 찬스 만든 양  팀...그러나 득점 없이 0-0 무승부

후반전 양 팀은 승부를 보기 위해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중국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중국의 미드필더 양 리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맞고 아웃됐다.

우리 대표팀은 후반 초반 조금 밀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결정적인 찬스도 두 차례 만들어냈다. 후반 21분 최유리가 우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손화연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빗나갔다. 이어 2분 뒤 손화연이 이번에는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노렸지만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30분 한국은 손화연을 빼고 강채린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어 정설빈까지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우리 대표팀은 후반 막판 중국을 밀어붙였다. 후반 32분 정설빈이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수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중국도 마지막에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크게 빗나가며 득점하지 못했다. 결국 양 팀은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결과]

한국(0):
중국(0):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