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서울, 최다관중-포항, 최대증가...K리그 흥행 주역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38라운드간의 관중 유치 성과와 마케팅 성과를 평가하여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 ▲그린 스타디움(Green Stadium)상 수상 구단을 선정, 발표하였다.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한 구단에게 돌아가는 ‘풀 스타디움’상은 서울이 차지했다. 서울은 27~38라운드간 총 6번의 홈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15,512명의 유료관중을 유치했다.

전기 대비 관중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구단에게 수여하는 ‘플러스 스타디움’상은 포항이 가져갔다. 3차 기간에 평균 8,565명의 유료관중이 스틸야드를 찾았으며, 이는 전기(14~26라운드)대비 1,962명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포항은 해당 기간 펼쳐진 7번의 홈경기에서 5승 2무의 무패행진을 거둬 성적과 흥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이어서 포항의 홈구장 포항스틸야드는 최우수 그라운드 관리실적을 인정받아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했다. 스틸야드는 해당 기간 전문기관의 현장 실사와 선수, 경기감독관의 평가 등을 거쳐 최고 점수를 받았다. 홈구장 관리 주체인 포스코-동원기업은 체계적인 잔디관리를 통해 리그 최상의 그라운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가장 팬 친화적 활동을 펼친 구단에게 주어지는 '팬 프렌들리 클럽‘은 대구로 뽑혔다. 대구는 지역 청과물 브랜드와 함께 ’대구가 키운 사과’를 출시하며 지역 특산물 알리기에 나섰고, 마지막 홈경기에서 더 많은 팬과 스킨십을 하기 위해 선수들의 퇴근길을 야외광장으로 변경하는 등 ‘역조공 이벤트’를 선보였다.

대구는 1, 2, 3차에 이어 지난 ‘2019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도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수상하며 시즌 내내 가장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친 구단임을 입증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