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9분만에 3골' 끌려가던 아스널을 살려낸 융베리의 조언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아스널 피에르 오바메양이 프레디 융베리 감독 대행이 하프 타임에 했던 조언을 공개했다.

아스널은 1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리그 7경기 무승(4무 3패)의 늪에서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웨스트햄은 전반 38분 앙헬로 오그본나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이후로도 웨스트햄은 아스널을 압박하며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아스널은 후반전에서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후반 15분 터진 마르티넬리의 골을 기점으로 후반 21분과 후반 24분 니콜라스 페페와 오바메양이 연이어 골을 성공시키며 승리에 크게 공헌했다.

경기 후 오바메양은 영국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 우리는 후반전에 좋은 모습을 보였다. 경기 속도를 바꾸려는 시도를 했고 공간을 찾기 위해 빨리 움직였다”고 말했다.

이어서 “하프 타임에 융베리 감독 대행이 더 빠른 속도로 경기하라고 주문했다. 힘들겠지만 아스널은 자질을 갖춘 선수들이 있고 우리 자신을 믿고 앞으로 나가면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오늘 경기를 남은 시즌의 본보기로 삼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