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리뉴의 극찬,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불러"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무리뉴 감독이 자신의 아들이 손흥민(27)의 팬이라고 밝혔다.

토트넘은 지난 8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번리에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7위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의 백미는 손흥민의 원더골이었다. 전반 32분 토트넘의 진영에서부터 단독 드리블 돌파를 감행한 손흥민은 8명의 번리의 선수들을 벗겨내며 골을 성공시켰다. 이에 영국 현지 언론을 물론 동료들까지 손흥민의 골을 극찬했다.

경기 후 해리 케인은 “손흥민이 모든 관심을 독차지했다. 믿을 수 없는 골이자 멋진 역습이었다. 그가 원하는 것은 열심히 일하고 팀을 위해 뛰는 것이다”고 전했다.

무리뉴 감독도 칭찬 대열에 합류했다. 그는 “이 골이 터지기 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불렀다. 그리고 오늘 그의 모습은 손나우두 나자리오 그 자체였다. 그의 골을 보고 브라질의 호나우두가 비슷한 모습으로 골을 넣었던 모습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어서 “번리전은 훌륭한 경기력과 함께 중요한 결과를 가져온 경기였다. 골, 팬들과 나눈 행복, 유망한 선수들과 데뷔를 한 17살의 선수, 클린 시트까지 얻었다. 나는 정말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