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바디 8경기 연속골‘ 레스터, A.빌라 4-1 대파...8연승+2위 유지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신기록의 사나이, 제이미 바디가 8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레스터의 8연승을 이끌었다.

레스터 시티는 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바디의 2골에 힘입어 애스턴 빌라를 4-1로 대파했다. 이날 승리로 레스터는 8연승을 질주했고, 바디는 8경기 연속골을 폭발시키며 득점 단독 선두를 달렸다.

양 팀 모두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빌라는 그릴리쉬를 비롯해 맥긴, 히튼, 엘모하마디, 밍스, 타겟, 나캄바, 엘가지, 웨슬리, 콘사, 루이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팀 레스터 역시 바디, 메디슨, 이헤아나초, 슈마이켈, 에반스, 프래엣, 페레이라, 은디디, 틸레만스, 칠웰, 쇠윈쥐를 선발로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레스터가 초반 주도권을 잡으며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9분 메디슨의 프리킥을 소윈쥐가 패스를 연결했고, 에반스가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빌라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전반 10분 그릴리쉬의 정교한 패스를 받은 타겟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결했고, 엘가지가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선제골의 몫은 바디였다. 전반 20분 상대의 패스를 끊어낸 이헤아나초가 곧바로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바디가 잡아 골키퍼와 수비수까지 제치며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빌라가 부상으로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전반 23분 밍스가 빠지고 엥헬스가 급하게 투입됐다.

레스터가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전반 41분 좌측면을 허문 메디슨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이헤아나초가 마무리했다. 빌라가 한 골 만회했다. 전반 추가시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흐른 볼을 그릴리쉬가 오른발로 날카롭게 감았고, 골대를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들어 레스터가 빠르게 추가골까지 만들었다. 후반 3분 메디슨의 코너킥을 에반스가 깔끔한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양 팀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빌라는 후반 14분 트레제게, 레스터는 후반 19분 반스를 투입했다.

바디가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후반 30분 상대의 패스를 끊어낸 프래엣이 전방으로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고, 빠르게 침투하던 바디가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레스터는 후반 32분 알브라이턴, 빌라는 후반 33분 길버트를 투입했다. 레스터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후반 33분 메디슨의 크로스를 쇠윈쥐가 헤더로 가져갔지만 히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레스터가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었고, 결국 승리를 따냈다.

[경기결과]

애스턴 빌라 (1): 그릴리쉬(전반 추가시간)

레스터 시티 (4): 바디(전반 20분), 이헤아나초(전반 41분), 에반스(후반 3분), 바디(후반 30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