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승강 PO 기자회견] 승격 부담 이겨낸 조덕제 "이제 편히 잘 수 있겠네요"

[인터풋볼=창원] 신명기 기자= "이제 편히 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부산아이파크의 조덕제 감독이 승격 전까지 받았던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좋은 결과로 마무리되면서 편히 잘 수 있을 것 같다는 소회를 나타냈다.

부산은 8일 오후 2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던 부산은 K리그1 승격을 확정지었다.

조덕제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기회를 준 것 같다. 부산 팬들도 3년 동안 고생을 했는데 큰 선물을 드린 것 같아서 좋다. 그동안 응원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소감을 나타냈다. 

시즌을 치르는 동안 승격에 대한 부담감을 많이 느꼈던 조덕제 감독이다. 조덕제 감독은 "광주가 우승이 확정되고 2위가 결정되는 순간 전까지 매 경기를 치르기가 쉽지 않았다. 항상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선수들에 대한 동기부여를 해주더라도 마음 속에 그런 부분이 남아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오히려 "승강 플레이오프가 마음이 편안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을 정도다.

이어 "부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매 경기 힘들었고 표현은 못했지만 힘들었던 과정이 있다. 편히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이며 승격 과정이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