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3번의 실패는 없다!’ 부산 조덕제 감독,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

[인터풋볼=부산] 정지훈 기자= 3번의 실패는 없다. 부산의 조덕제 감독이 과거는 그저 과거일 뿐이라면서 경남을 상대로 강하게 맞서겠다고 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5일 오후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 2019‘ 승강플레이오프에서 K리그1 11위 팀인 경남FC와 맞대결을 펼친다. 부산과 경남은 지난 2017년 10월 8일 K리그2에서의 마지막 맞대결 이후로 788일 만에 다시 만나게 됐고, 부산은 그때 승격하지 못했던 아픔을 이번 경기를 통해 갚겠다는 생각이다.

부산과 경남 모두 공격적으로 나선다. 먼저 홈팀 부산은 이정협을 비롯해 노보트니, 이동준, 디에고, 김진규, 호물로, 김문환, 수신야르, 김명준, 김치우, 최필수를 선발로 내세운다. 원정팀 경남 역시 제리치, 조재철, 고경민, 김승준, 쿠니모토, 김준범, 이광진, 이재명, 김종필, 이광선, 이범수를 선발로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맞선다.

경기를 앞둔 부산의 조덕제 감독은 “골을 많이 넣을 수 있는 선수들을 투입했다. 박종우가 부상으로 빠져있기 때문에 변화를 줬다. 우리가 공격적으로 나가면 상대가 못나올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전반부터 강하게 나가겠다”며 공격적으로 경남을 상대하겠다고 했다.

이어 조덕제 감독은 “1차전이 중요하다는 것은 선수들도 잘 알고 있다. 물론 실점을 하면 불리해진다. 김진규와 호물로가 중원에서 잘해줄 것이라 믿는다. 우리도 상대만큼 강한 공격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실점을 하지 않으면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부산은 승격이 간절하다. 2시즌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올랐지만 상주 상무, FC서울에 발목 잡히며 K리그1로 승격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는 생각이고, 3번의 실패는 없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특히 부산은 플레이오프를 위해 남해로 미니 전지훈련도 다녀오면서 전력을 다듬었고, 선수단 역시 승격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이에 대해 조덕제 감독은 “상대는 K리그1 팀이다. 자신감도 가져야겠지만 경각심도 가져야 한다. K리그2의 정신이나 마음가짐으로는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 코치진도 바뀌었고, 선수단도 변화가 있다. 강하게 나가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