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돈보다 꿈' 리옹 회장, "벤제마는 맨유 거절하고 레알로 갔어 "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올림피크 리옹의 장 미셸 오라 회장이 카림 벤제마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제안을 뒤로하고 레알 마드리드로 향했던 일화를 밝혔다.

벤제마는 지난 2009년 리옹을 떠나 레알에 합류했다. 이후 벤제마는 레알의 최전방에서 꾸준히 활약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가레스 베일과 함께 ‘BBC 라인’을 구축하며 강력한 파괴력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호날두가 유벤투스로 떠나고 베일이 경기에 자주 나서지 않은 가운데 여전히 레알의 주포로 활약하고 있다.

레알이 아닌 맨유의 유니폼을 입을 뻔했던 벤제마다. 리옹의 오라 회장은 스포츠 전문 매체 ‘비인 스포르트’를 통해 “벤제마가 리옹을 떠날 당시 우리는 두 팀의 제안을 받았다. 맨유와 레알이 제안을 건넸고 맨유가 더 많은 금액을 제시했다. 그들의 제안은 3,500만 파운드(약 545억 원)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맨유와 레알 모두 간절하게 벤제마를 원했다. 하지만 벤제마는 나를 찾아와 자신의 꿈이 레알에서 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맨유보다 적은 금액을 받고 레알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벤제마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레알로 이적한 벤제마는 스페인 라 리가 2회 우승,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 국제축구연맹 클럽 월드컵 4회 우승 등 수많은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며 레알과 영광을 함께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