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지나친 자신감이 패인" 무리뉴 조언 뒤로 한 알리의 인정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델레 알리가 조세 무리뉴 감독의 조언에도 지나친 자신감으로 인해 경기에 패배했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1-2로 패배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이어간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6분 마커스 래쉬포드가 강력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39분 알리가 번뜩이는 볼 터치로 수비수를 제치고 이어간 슈팅으로 동점골을 기록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후반전 페널티 킥 키커로 나선 래쉬포드가 골을 성공시키며 맨유가 승리를 차지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맨유가 강한 팀과 맞대결을 하면 책임감 때문에 힘든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들은 오히려 편한 마음을 가진다. 나는 선수들에게 그런 심리상태와 싸우라고 말했다. 우리는 우리의 할 일을 했지만 맨유가 후반 1분만에 골을 터뜨렸다. 우리는 우리 자신만 탓할 뿐이다”고 말했다.

알리는 “토트넘은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아마도 약간 오만하고 지나친 자신감이 있었다. 물론 이런 경기에서 자신감이 있어야 하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이런 경기에서 엉성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 만약 그런 모습을 보이면 바로 결과로 나타나게 된다”며 패인을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