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맥토미니 데뷔시켰던 무리뉴, "그가 경기를 지배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이 스콧 맥토미니의 활약을 칭찬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경기에서 토트넘에 2-1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맨유(승점21)는 6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전반 6분 만에 터진 마커스 래쉬포드의 선제골로 앞서 갔다, 전반 39분 델리 알리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래쉬포드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승리를 가져왔다.

이 경기의 주인공은 래쉬포드였지만 맥토미니의 활약도 주목 받았다. 맥토미니는 왕성한 활동량으로 공수 모두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토트넘전 승리를 도왔다.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도 맥토미니를 칭찬했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 감독 시절 맥토미니를 유스에서 올려 1군에 데뷔시킨 장본인이다. 무리뉴는 ‘맨체스터이브닝뉴스’를 통해 “맨유가 우리보다 감정적인 부분에서 앞서있었다. 맥토미니가 그 예다. 맥토미니의 경기력은 굉장했다. 그가 경기를 지배했다”고 평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