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액션] ‘OT서 첫 패’ 무리뉴, “맨유, 원래 강팀 상대로 잘하잖아”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올드 트래포드에서 토트넘 부임 후 처음으로 패한 조세 무리뉴 감독이 경기 후 진단을 내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강팀에 강했던 부분을 강조하며 이번 결과가 이상하게 여길 정도는 아니라는 점을 짚었다.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맨유에 1-2로 패했다.

이날 토트넘은 맨유를 상대로 고전했다. 맨유의 빠르고 투쟁적인 모습에 전체적인 경기력에서 밀렸고 마커스 래쉬포드에게 두 골을 헌납하면서 졌다. 유독 맨유를 상대로 약했던 토트넘의 징크스가 이어지던 순간이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영국 ‘BBC'를 통해 “전반에 맨유는 더 공격적이고 강렬한 모습이었다. 2-0으로 앞설 만한 상황이었다. 이후 우리는 경기를 컨트롤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함께 맨유가 골을 넣었고 그들이 원하는 방식의 플레이를 할 수 있게 됐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무리뉴 감독은 “첼시나 리버풀, 레스터 시티와 같은 이번 시즌 최고의 팀들을 상대로 한 맨유의 성적을 보면 좋았다. 그런 팀들을 상대로 더 쉽게 풀어갈 수 있는 경기방식이었기 때문이다. 맨유는 수비적인 접근방식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맨유 입장에서는 더 많은 공을 가져가려는, 더 나은 팀을 상대로 더 쉬운 경기를 펼친다”면서 토트넘 같은 강팀을 상대로 맨유가 전략적으로 우위를 점할 수 있었던 원인을 짚었다.

이번 패배로 첫 고배를 마신 무리뉴 감독은 “더 나은 순위로 6위권 이상으로 가야 한다. 우리는 계속해서 노력해야 한다. 실수를 저질렀지만 여기서 울고 있을 수는 없다. 우리는 (번리를 상대로) 어려운 경기를 치러야 한다”면서 맨유전 패배를 잊고 나아가야 한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