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 토트넘] SON 선발+알리 동점골...고전한 토트넘, 맨유와 1-1 (전반 종료)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을 1-1 상황에서 마무리했다. 고전한 흐름인 것을 감안하면 좋은 흐름이라고 볼 수 있다.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유를 상대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르고 있다.

초반 흐름은 홈팀 맨유가 장악했다. 강력한 압박과 기동력을 앞세운 플레이로 토트넘을 밀어붙였다. 전반 10분이 지나기 전 7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할 만큼 시작이 좋았다.

선제골은 맨유가 가져갔다. 전반 6분 래쉬포드가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래쉬포드는 가자니가 골키퍼가 있는 가까운 포스트 쪽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첫 골을 넣은 래쉬포드는 전반 18분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토트넘을 계속해서 위협했다.

맨유의 좋은 경기력은 계속됐다. 물 흐르듯 한 공격 전개를 하던 맨유는 전반 22분 그린우드가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24분에는 래쉬포드의 무회전 킥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계속해서 고전하던 토트넘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39분 알리가 환상적인 볼 터치 뒤 오른발 슈팅으로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던 것. 이 골로 토트넘은 전반을 1-1 상황에서 마무리할 수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