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무리뉴 더비 승자는 맨유...토트넘 2-1 제압+SON 풀타임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무리뉴 더비의 승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맨유는 마커스 래쉬포드의 두 골을 앞세워 토트넘을 제압했다.

맨유는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경기에서 토트넘에 2-1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맨유(승점21)는 6위로 올라섰다. 

[선발 라인업]

맨유(4-2-3-1): 데 헤아 - A.영,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 비사카 - 프레드, 맥토미니 - 래쉬포드, 린가드, 제임스 - 그린우드

토트넘(4-2-3-1): 가자니가 -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오리에 - 윙크스, 시소코 - 손흥민, 알리, 모우라 - 케인

[경기 내용]

초반 흐름은 홈팀 맨유가 장악했다. 강력한 압박과 기동력을 앞세운 플레이로 토트넘을 밀어붙였다. 전반 10분이 지나기 전 7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할 만큼 시작이 좋았다.

선제골은 맨유가 가져갔다. 전반 6분 래쉬포드가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래쉬포드는 가자니가 골키퍼가 있는 가까운 포스트 쪽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첫 골을 넣은 래쉬포드는 전반 18분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토트넘을 계속해서 위협했다.

맨유의 좋은 경기력은 계속됐다. 물 흐르듯 한 공격 전개를 하던 맨유는 전반 22분 그린우드가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24분에는 래쉬포드의 무회전 킥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계속해서 고전하던 토트넘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39분 알리가 환상적인 볼 터치 뒤 오른발 슈팅으로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던 것. 이 골로 토트넘은 전반을 1-1 상황에서 마무리할 수 있었다.

맨유는 후반 4분 만에 다시 앞서나갔다. 페널티킥을 유도한 래쉬포드가 직접 킥을 성공시키면서 리드를 잡았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후반 19분 모우라를 빼고 에릭센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하지만 전체적인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맨유가 후반 23분 제임스가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 기회를 엿봤다. 토트넘은 윙크스, 시소코 자리에 은돔벨레, 로 셀소를 넣어 중원 구성을 바꿨다.

토트넘은 막판 맨유를 몰아붙이면서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공격 지역에서 패스가 날카롭게 전개되지 않았고 결국 맨유가 2-1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