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도르트문트, ‘맨유 타깃’ 산초 판매 없다...‘적어도 1월에는’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적어도 1월에는 팔지 않는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제이든 산초를 1월에는 판매하지 않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맨체스터 시티 유스 출신의 산초는 지난 2017년 도르트문트에 합류했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34경기에 출전해 12골 14도움을 기록하며 도르트문트의 준우승에 기여했다. 이번 시즌 역시 도르트문트의 주전으로 활약하며 가치를 계속 높이고 있다.

이에 맨유가 관심을 보였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젊은 선수 위주의 개혁을 계획했다. 하지만 초반 부진을 면치 못하며 주춤했다. 이에 자신의 철학에 부합하는 잉글랜드의 유망주 산초를 영입해 전력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공격력 부족에 시달리자 산초를 영입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특히 맨유는 알렉시스 산체스가 팀을 떠나면서 차기 ‘No.7'으로 산초를 설정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산초가 내년 여름 도르트문트를 떠날 가능성이 높다. 도르트문트는 산초를 지키기 어렵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이미 대체 선수 영입에 나섰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가 산초 영입에 앞서있고, 이적료는 1억 파운드(약 1470억 원)가 책정돼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도르트문트는 적어도 1월에는 산초를 판매하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독일 ‘빌트’는 “도르트문트가 1월에 산초를 판매하지 않는다. 클럽과 스태프들은 이번 겨울에 산초가 팀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 확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