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원더골 잔치’ 맨시티, 번리 4-1 격파...제주스 2골 맹활약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번리를 제압하며 승점 3점을 가져왔다. 제주스가 멀티골로 펄펄 날았고, 환상적인 득점이 연이어 터졌다.

맨체스터 시티는 4일 오전 4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홈경기에서 4-1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는 4-3-3을 가동했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앙헬리뇨, 페르난지뉴, 오타멘디, 워커가 4백에 섰다. 실바, 로드리, 더 브라위너가 중원에 포진했고, 스털링, 제주스, 베르나르도 실바가 공격 선봉에 섰다.

전반 24분, 맨시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제주스가 왼쪽 측면에서 절묘한 감아차기를 시도했고, 공은 골문 구석을 갈랐다. 맨시티가 1-0으로 앞선 가운데 후반전에 돌입했다. 추가골의 주인공도 제주스였다.

제주스는 후반 5분, 실바의 크로스를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스코어를 2-0으로 벌렸고, 맨시티는 승기를 잡았다. 0-2로 뒤진 번리는 드링크워터와 우드를 빼고 반스와 로드리게스를 투입했다.

하지만 후반 23분, 로드리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트렸다. 그리고 후반 42분, 교체투입된 마레즈가 한 골 더 추가하며 스코어는 4-0이 됐다. 후반 44분, 번리의 브래디가 만회골을 터트렸지만 결국 경기는 맨시티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번리(1) : 브래디(후반 44분)

맨체스터 시티(4) : 제주스(전반 24분, 후반 5분), 로드리(후반 23분), 마레즈(후반 42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