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기자회견에서 전북 모라이스 언급한 무리뉴, “마이 브로, 챔피언 축하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주제 무리뉴 감독이 조제 모라이스 감독을 언급했다. 모라이스 감독이 전북 현대를 이끌고 K리그1 챔피언에 오른 것에 대한 축하 인사였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 홋스퍼는 오는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3일, 무리뉴 감독이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전에 대한 출사표와 함께 모라이스 감독을 언급했다.

지난 주말 모라이스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울산 현대를 제치고 기적의 K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울산에 다득점 1점 앞선 극적인 우승이었다.

이를 두고 무리뉴 감독은 모라이스 감독에게 축하를 건넸다. 모라이스 감독은 무리뉴 감독의 수석코치로 활동하다 감독으로 독립한 케이스이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축구계에 몇몇 친구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3명을 꼽으라면 한 명은 나의 전 수석코치 모라이스이다”면서 “그는 이틀 전 한국 챔피언이 됐다. 그가 우승한 것에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열린 K리그 시상식에서 모라이스 감독은 무리뉴 감독이 영상 축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무리뉴 감독과 모라이스 감독의 친분이 다시 한 번 주목되는 순간이었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