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김보경의 뼈있는 소감, “모두가 2등을 기억할 필요는 없지만...”

[인터풋볼=홍은동] 이현호 기자=울산현대의 K리그 준우승을 이끈 김보경이 ‘2등’을 강조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오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했다. 한 시즌 동안 K리그1과 K리그2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및 감독들이 시상식을 빛냈다.

이날 가장 큰 관심사는 MVP 수상자였다. 김보경을 포함해 문선민, 세징야, 완델손이 후보에 올랐다. 그중에서도 올 시즌 K리그 35경기에서 13골 9도움으로 울산의 준우승을 이끈 김보경과 32경기 10골 10도움으로 전북의 우승을 이끈 문선민이 유력한 후보였다.

본식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보경은 “냉정하게 볼 때 MVP 수상은 K리그 우승이 필요하다. 어제 경기(포항전 1-4 패배) 이후로 MVP는 포기했다. 제가 MVP 받을 자격이 있을지...”라며 말끝을 흐렸다. 막판까지 1위를 지키다가 최종전에서 2위로 내려앉아 실망한 모습이었다.

김보경의 예상과 다르게 최종 MVP 트로피는 김보경에게 수여됐다. 김보경은 감독 5표, 주장 5표, 미디어투표 43표를 받아 100점 만점에 42.03점으로 MVP를 받았다. 뒤이어 문선민 24.38점, 세징야 22.80점, 완델손 10.79점을 받았다.

그는 수상 소감으로 "제가 MVP 받을 걸 예상했었다. 하지만 어제 포항전 패배로 포기했다"면서 "준우승에 그쳐 울산 팬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제가 MVP를 욕심냈던 이유는 울산 우승에 힘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다"라고 소속팀의 준우승을 아쉬워했다.

이어 “사람들은 ‘2등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모든 분들이 울산의 2등을 기억하지 않으셔도 된다. 하지만 우리 울산은 기억해야 한다. 2등을 실패로만 생각하면 정말 실패다. 이 경험을 갖고 내년에 다시 우승에 도전해야 한다”고 당차게 말했다.

준우승이라는 타이틀에 실망할 법도 했지만 이번 경험을 깊이 새겨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안 된다고 강조한 것이다. 상처가 될 수 있는 기억을 웃음과 명언으로 마무리한 김보경이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