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오피셜] ‘적수 없었다’ 손흥민-이강인, AFC 올해의 국제선수-유스선수 나란히 수상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이 나란히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선정한 올해의 국제선수상과 유스선수상을 수상했다. 2019년 보여준 활약이 워낙 특출했기에 적수가 없었다는 평가이다.

AFC는 2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홍콩에서 AFC 어워즈를 개최했다. 한국은 정정용 감독이 올해의 남자감독상, 손흥민이 올해의 국제선수상, 이강인이 올해의 유스선수상, 대한축구협회가 올해의 협회상 후보에 올라있던 상황이었다.

먼저 폴란드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을 사상 첫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 감독이 올해의 남자 감독상을 수상했다. 정정용 감독은 내년부터 서울 이랜드를 이끌고 K리그 무대에 나설 예정이다.

손흥민과 이강인도 예상대로 나란히 수상했다. 손흥민은 하세베, 아즈문과 함께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두고 경쟁했다. 하지만 유럽 무대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치는 손흥민에 대적할만한 아시아 선수는 없었다.

이강인도 마찬가지였다. 이강인은 지난 U-20 월드컵에서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그리고 발렌시아 1군에서 뛰며 스페인 라리가와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꾸준히 밟고 있다. 2019 AFC 어워즈는 한국을 위한 시상식이었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