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어워즈] 홍철의 각오, “수원의 야유가 환호로 바뀌도록 하겠다”

[인터풋볼=홍은동] 이현호 기자=K리그 베스트 일레븐 수비수 부문으로 뽑힌 홍철은 수원 삼성이 받은 야유를 환호로 바꾸겠다고 다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오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했다. 한 시즌 동안 K리그1과 K리그2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및 감독들이 시상식을 빛냈다.

베스트 수비수 상 수상자로 홍철, 김태환, 홍정호, 이용이 이름을 올렸다. 먼저 김태환은 “상을 받게 될지 몰랐다. 멘트를 준비하지 못해 아쉽다. 저희가 그 문턱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했다. 너무나 아쉽다. 그 계기로 내년에 꼭 다시 도전하겠다.

홍정호는 “모라이스 감독 등 코칭스태프께 감사하다. 올 시즌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고 말했다. 홍철은 “FA컵 우승 덕에 이렇게 좋은 상을 받은 것 같다. 올해 수원이라는 팀이 환호보다는 야유를 많이 받았다. 내년엔 야유가 환호로 바뀌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