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어워즈] '잔류 성공' 유상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약속 지킬게요” (영상)

[인터풋볼=홍은동] 신명기 기자= “약속이요? 약속 지키려고 애를 쓸 겁니다. 어떻게 상황이 바뀔지 모르겠지만 제가 할 수 있는 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인천유나이티드의 잔류를 이끌어낸 유상철 감독이 팬들과 약속한 나머지 한 가지를 반드시 지키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현재 항암치료를 병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완쾌를 바라는 팬들의 바람에 대한 유상철 감독의 답이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 위치한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 시상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올 한해 K리그를 빛낸 선수들이 모두 모였다. 시상식에 앞서 감독과 선수들은 자유 인터뷰를 통해 한 시즌의 소감을 전했다.

아무래도 우승팀과 상위권 팀들의 감독과 선수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그 가운데 ‘잔류왕’ 타이틀에 걸맞게 생존에 성공한 유상철 감독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많은 스토리를 만들어낸 유상철 감독에 대한 취재진들의 관심도 컸다.

유상철 감독은 시즌을 돌아보면서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어차피 감독으로서 그런 부분들을 안고 가야만 했다. 가장 시급했던 것들은 여름에 선수를 보강하는 것, 잔류하는 것 이 두 가지가 내게 큰 부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인천은 또 다시 강등권 경쟁에 휘말렸지만 유상철 감독의 췌장암 발병 소식으로 인해 구단-팬-선수단이 하나가 돼 싸웠다. 유상철 감독의 쾌유와 팀의 잔류를 외치는 팬들의 목소리는 시즌 막바지까지 이어졌다. 잔류 여부를 결정지은 경남 원정경기에서는 홈 팬들을 아우르는 인천 원정팬들의 응원 목소리가 눈에 띄었다.

유상철 감독은 “다들 감사하다. 팀 사정이 좋지 않지만 끝까지 함께 해줘서 그렇다. 경남전 때도 그렇게 많이 와주실 줄 몰랐다. 홈에서 경기하는 정도의 느낌이 있어서 선수들에게 힘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내가 선수였어도 굉장히 기분이 좋았을 것 같다”면서 팬들의 응원 덕분에 잔류할 수 있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유상철 감독은 두 가지 약속을 한 바 있다. 한 가지는 잔류, 그리고 나머지는 자신의 완쾌였다. 유상철 감독은 “약속 지키려고 애를 쓸 거다. 어떻게 상황이 바뀔지 모르겠지만 내가 할 수 있는 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면서 약속을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