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리뉴 더비' 앞둔 SON, "감독님 위해 맨유전서 승리하겠다"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조세 무리뉴 감독을 위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승리를 다짐했다.

토트넘은 오는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리는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맨유를 상대한다.

최근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았기 때문에 이번 맞대결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성적 부진을 이유로 맨유를 떠났던 무리뉴 감독은 1년 만에 적장으로 돌아와 대결을 앞두고 있다.

손흥민이 ‘무리뉴 더비’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손흥민은 2일 영국 ‘데일리 스타’를 통해 “무리뉴 감독은 매우 친절한 사람이다. 선수들과 농담을 하면서 웃곤 한다. 그는 경기 전에는 항상 긍정적이다. 우리는 그와 함께 정말 행복하고 긍정적인 분위기와 함께 경기 결과도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서 “무리뉴 감독은 2년 동안 맨유의 지휘봉을 잡은 바 있다. 우리는 맨유전 이후 팬들을 만났을 때 그들이 계속 웃고 있는 모습을 보고싶다. 또한 토트넘의 선수들은 우리 자신과 무리뉴 감독을 위해 최상의 결과를 원하고 있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