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31년만에 최악인데...' 솔샤르, "리그 순위에 대해 걱정 안 해"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여유로운 반응을 보였다.

맨유는 2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치며 9위를 기록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맨유는 31년 전 1988-89시즌 이후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아스톤 빌라전 무승부로 인해 14경기에서 승점 18점을 얻었다. 또한 솔샤르 감독이 전임 감독인 조세 무리뉴 감독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토트넘 홋스퍼-맨체스터 시티-에버턴 3연전에서 모두 승리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솔샤르 감독의 반응은 달랐다. 그는 경기 후 순위에 대해 묻는 질문에 “현재 시점에서 승점 간격이 매우 첨예하기 때문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 다만 앞으로 있을 3-4번의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지금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맨유가 너무 많은 경기에서 선제골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승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6번 혹은 7번이나 선제골을 기록하고 2-2 무승부나 3-2 승리를 거두는 경우가 있었다. 우리는 이러한 경기에서 더 많은 승리를 차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