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스포터 리뷰] ‘파검의 심장’ 김도혁, 인천 잔류에 혁혁한 공 세우다

[인터풋볼] 또 다시 인천이 잔류에 성공했다. 그 중심에는 미친 활동량을 보여준 ‘파검의 엔진’ 김도혁이 있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30일 오후 3시 경남에 위치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에서 실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10위 승점 34점으로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떡도 먹어본 놈이 먹는다’라는 말이 있다. 인천이 이를 그대로 증명했다. 수년간 잔류전쟁에서 싸워온 인천이 이번에도 잔류에 성공하며 ‘생존왕’의 타이틀을 사수했다. 경기에 앞서 인천은 경남보다 승점 1점만을 앞서며 잔류를 장담할 수 없었다. 더욱이 이번 경기는 원정경기였고 경남이 홈에서 강점을 보였기에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하지만 인천은 원정버스 16대의 대규모 응원단을 꾸렸고 창원축구센터는 마치 인천의 홈구장 같았다. 선수단 또한 이에 보답하듯 경기내내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을 보이며 잔류를 이끌었다.

인천의 잔류 속에는 ‘파검의 심장’ 김도혁이 있었다. 이 날 경기 주장으로서 경기에 출천한 김도혁은 시종일관 엄청난 활동량을 통해 상대의 볼을 탈취하며 공격을 저지했다. 이뿐만 아니라 탈압박과 날카로운 패스를 통해 공격의 시발점이 되며 주장의 품격을 보였다. 특히 김도혁은 가장 중요한 경기였던 지난 상주전과 이번 경남전에 선발로 출장하며 좋은 성적을 거두는게 보탬이 됐다. 이러한 활약을 통해 김도혁은 인천의 잔류 DNA를 가장 진하게 가진 선수임을 증명했다.

한편, 김도혁은 잔류가 확정 짓고 팬들에게 다가왔다. 인천은 경기 후 팬들과 함께 승리의 만세 삼창 한번, 유상철 감독이 인터뷰를 마친 뒤 돌아와 한 번 더 만세 삼창을 외치며 생존 뒷풀이를 마무리되는 듯 했다. 하지만 경기장에 끝까지 남아있던 김도혁이 팬들의 부름에 다시 원정석 앞으로 다가왔고 확성기를 잡았다. 김도혁은 “팬들 덕분에 한발 더 뛸 수 있었다”면서 멀리 온 수백명의 팬들의 응원이 덕분에 생존할 수 있었음을 전했다. 이어서 그는 “내년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이처럼 힘들 때 더 응집돼 팀을 응원하는 팬들과 그러한 것에 고마움을 느끼는 선수단의 화합은 인천의 생존을 이끌며 아름다운 마무리를 지었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김명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