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부산’ 사랑하는 호물로, “지난 2년과는 달라...승격 기회 잡겠다”

[인터풋볼=부산] 정지훈 기자= 부산은 호물로를 사랑하고, 호물로는 부산을 사랑한다. 브라질 선수지만 워낙 부산에 대한 애착심이 있어 ‘최물로’라는 애칭까지 얻은 호물로가 승격의 기회를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부산 아이파크는 30일 오후 2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FC안양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부산은 3년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경남과 승격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후 호물로는 “어려운 상대였다. 우리 홈에서 잘 준비를 해서 온 것 같다. 우리가 전반에 힘들었던 것은 분명하다. 그래도 잘 대응했다. 골은 기분이 좋지만 팀이 이겨서 더 행복하다. 잘 준비해서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서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부산은 승격이 간절하다. 2시즌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올랐지만 상주 상무, FC서울에 발목을 잡히며 1부 무대를 밟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플레이오프를 위해 남해로 미니 전지훈련도 다녀왔고, 선수단은 승격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호물로도 승격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이미 두 번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경험하면서 실패를 맛봤고, 이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호물로는 “두 번째가 아닌 세 번째 승강 플레이오프다. 두 번의 실패가 있었다. 실패를 통해 배웠다. 살면서 세 번의 기회가 오는데 정말 중요한 기회를 잡아야 한다. 모든 구성원들이 잘 알고 있다. 이길 수 있도록 잘 준비를 하겠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이어 호물로는 “분명히 다른 감정이 든다. 지난 2년과는 분명히 다르다. 실수할 기회가 없다. 이제 실수를 하면 안 된다. 3년을 돌아봤을 때 실수를 돌아보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찾겠다”며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고 했다.

호물로는 부산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선수다. 브라질 용병이지만 출중한 실력은 물론이고, 귀여운 외모와 한국어 실력으로 부산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여기에 경기장에 나가면 항상 100%를 쏟는 선수로 알려져 있고, 호물로 역시 부산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이런 이유로 호물로는 이번 안양전에서 득점을 한 후 엠블럼을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호물로는 “중거리 슈팅 연습을 했는데 운 좋게 나왔다. 두 번째 슈팅을 하는 순간 들어갈 것이라 생각했다. 모든 사람들이 부산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를 하는 것을 느꼈다. 엠블럼을 가리킨 것은 무언의 일침이었다. 입으로 대답할 필요가 없었다. 무언의 대답이었다”며 세리머니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호물로는 “‘최물로’라는 애칭을 잘 알고 있다. 팬들의 응원에 정말 감사하다. 우리 클럽, 부산이라는 도시에도 감사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팬들의 응원을 통해 힘을 느낀다. 가족들도 편하게 생활을 하고 있다. 모든 구성원들에게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