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팬 없으면 의미 없다”는 김호남, 인천에 홀딱 반했다

[인터풋볼=창원] 이현호 기자=인천 생활 반년 차에 접어든 김호남은 인천 팬들의 응원에 크게 감격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30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최종전인 파이널B 5라운드에서 경남FC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인천은 리그 10위로 시즌을 마치며 내년에도 K리그1에 잔류하게 됐다.

이날 선발로 뛴 김호남은 “상상했었던 시즌의 피날레를 맞이했다.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면서 ”원래 눈물이 많다. 안 울려고 했는데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고 눈물이 났다. 모든 게 감사했다. 감독님께서 경기 직전에 ‘하늘은 사람이 견딜 수 있을 만큼의 시련과 고통을 주신다’고 말씀하셨다. 그게 가슴에 와 닿았다. 우리는 시련을 이겨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날 창원에는 700명에 가까운 인천 원정팬들이 자리했다. 이들은 경기 내내 유상철 감독을 비롯해 인천 선수단을 연호하며 마지막 최종전을 장식했다. 경기 종료 후에는 선수단과 함께 만세까지 외쳤다.

올여름 인천에 입단한 김호남은 잔류 비결로 “첫째는 무조건 팬이다. 말도 안 되는 응원을 해주신다. 누가 하위권 팀의 응원이라고 생각하겠나. 정말 놀랍다. 팬 없는 축구선수는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말씀하신 그분들(팬)을 위해서라도 축구선수로서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인천의 유상철 감독은 최근 2개의 약속을 내걸었다. 첫째는 인천의 잔류, 둘째는 본인의 췌장암 완쾌였다. 이에 대해 유 감독은 “두 번째 약속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김호남은 유 감독에게 “저희 선수단은 첫 번째 약속(잔류)을 지켰다. 감독님 역시 두 번째 약속(쾌유)을 지키실 거라고 믿는다. 감독님과 함께 할 축구를 상상한다. 감독 자리를 오래 지켜주실 거라 믿는다”고 굳게 응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