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기자회견] ‘승격 경험’ 있는 조덕제의 자신감, “작년과는 다르다”

[인터풋볼=부산] 정지훈 기자= “일단 감독이 다르다. 누구와 만나더라도 우리의 경기를 할 것이고, 작년과는 다르다. 부산 팬들이 바라는 승격을 할 수 있을 것이다.” 3년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부산의 조덕제 감독이 작년과는 다르다며 승격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부산 아이파크는 30일 오후 2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FC안양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부산은 3년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경남과 승격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후 조덕제 감독은 “A매치 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를 했는데 공백 기간이 있다 보니 전반에 집중을 하지 모해 우왕좌왕했다. 그래도 실점을 하지 않고 버텼고, 후반에 득점을 하며 승리했다. 비기지 않고, 승리한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선수들한테 고맙다”며 소감을 밝혔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안양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공격적으로 나서며 전반전의 주도권을 잡았고, 부산은 경기 감각에 문제를 드러내며 몸이 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후반에 안양의 김상원이 퇴장을 당하면서 경기의 흐름을 부산이 잡았고, 결국 호물로의 환상적인 결승골이 터지면서 승리를 챙겼다.

이에 대해 조덕제 감독은 “안양이 전반에 적극적으로 밀어붙이다가 후반에 페이스가 떨어지는 모습이 있었다. 전반에 실점을 하지 않고, 우리 플레이를 잘하자고 말했다. 우리 선수들이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 전반에 실점하지 않은 것은 다행이었다. 후반에 4-3-3 포메이션으로 바꾸면서 호물로와 김진규에게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하라고 했다. 안양의 김상원 선수가 빠르게 퇴장을 당하면서 흐름도 왔다”며 후반에 승부가 갈렸다고 했다.

이어 조덕제 감독은 결승골을 터뜨린 호물로에 대해 “브라질 선수지만 부산에서 선수 생활을 하면서 팀에 적응을 정말 잘했다. 축구는 11명의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야 하는데 호물로는 멘탈적으로 강하고, 좋은 선수다. 항상 최선을 다하는 선수다. 올 시즌 내내 부상 없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어느 상황에서도 살아남을 선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제 부산은 승강 플레이오프를 준비한다. 아직 인천과 경남의 경기가 끝나지 않았지만 조덕제 감독은 어떤 팀을 만나도 자신이 있다고 했다.

조 감독은 “인천이나 경남 선수들이 경험, 기술, 템포 등에서 많이 차이가 있다. 우리가 그런 것에 대비해서 준비해야 한다. 그러나 작년과는 다를 것이다. 선수들의 마음가짐이 다르다. 부산 팬들이 바라는 승격을 할 수 있을 것이다”며 승격을 자신했다.

이어 조 감독은 “저는 승강 플레이오프 경험이 있다. 감독이 다르다. 1,2차전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홈에서 어떤 경기를 할지 구상을 했다. 선수들과 잘 이겨낼 것이다. 경남이든, 인천이든 어떻게 하겠다는 구상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