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아쉬운 경남 김종부, “잔류...선수들은 최선을 다해줬다”

[인터풋볼=창원] 이현호 기자=잔류 확정에 실패한 경남 김종부 감독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소감을 전했다.

경남은 30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최종전인 파이널B 5라운드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경남은 리그 11위로 시즌을 마쳐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경남 김종부 감독은 “다른 거 보다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잔류..."라고 말끝을 흐리면서 "잔류하도록 최선을 다했는데 마음처럼 되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이날 경남은 핵심 공격수 제리치를 선발에서 빼는 카드를 꺼냈다. 결국 원하는 경기력을 얻지 못한 경남은 전반 중반 김종진을 빼고 제리치를 투입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23세 이하 룰을 이용하기 위해 김종진을 먼저 넣었다”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