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기자회견] ‘울컥’했던 김형열 감독, “최선 다해준 선수들 정말 고맙다”

[인터풋볼=부산] 정지훈 기자= “매 경기 힘들었다. 그래도 선수들과 소통을 하며 최선을 다했고, 선수들에게 고맙다. 이제 다음 시즌을 준비하겠다.” 이번 시즌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FC안양의 김형열 감독이 힘들었던 시즌을 돌아보며 잠시 울컥했고,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30일 오후 2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FC안양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부산은 3년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인천-경남의 패자와 승격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안양은 아쉬운 패자가 됐다. 이번 시즌 김형열 감독 체제에서 구단 최고 성적인 승격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해 잘 싸웠지만 후반에 김상원이 퇴장을 당한 것이 결정적으로 아쉬웠다. 그럼에도 김형열 감독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경기 후 김형열 감독은 “일 년 동안 고생한 것이 오늘로 끝이라니 아쉽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면서 “퇴장 이후 멘탈이 무너졌다. 11명이 싸우다가 10명이 됐다. 잘 버텼다고 생각한다. 11대 10으로 싸우는 것은 심적으로 부담이 된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대량 실점을 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저 역시 퇴장으로 인해 무너졌다”며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했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면서 김형열 감독의 눈시울이 붉어져있었다. 이번 시즌 안양을 맡아 일 년을 돌아보니 힘들었던 기억이 많았기 때문이고, 반대로 선수들에게는 고마운 마음이 컸다.

김형열 감독은 “코치만 하다가 안양에서 처음 감독을 했다. 솔직하게 감독이 얼마나 힘든지 알게 됐다. 선수들과 소통이 필요하다. 책임이라는 것이 어깨를 누르게 된다. 매 경기마다 힘들었다. 선수들과 소통하며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힘들었던 일 년을 돌아봤다.

이어 김형열 감독은 “이제 다음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 선수들도 보강하고, 내일부터 다음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 모두가 고생했다. 열심히 잘 준비해서 열성적인 팬들의 힘을 받아 내년에는 더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며 더 좋은 성적을 약속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