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분석 승부예측
[스포터 프리뷰] ‘네가 가라 PO’ 경남과 인천의 생존을 건 단두대 매치

[인터풋볼] 리그 최종전까지 생존을 향한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K리그1 잔류를 놓고 경남과 인천이 맞붙는다. 격전지는 창원축구센터다.

경남FC와 인천유나이티드는 30일 오후 3시 경남에 위치한 창원축구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경남은 승점 32점으로 11위를, 인천은 승점 33점으로 10위에 위치해있다.

경남은 지난 라운드 승리를 통해 생존의 불씨를 살렸다. 김종부 감독이 이끄는 경남은 지난 성남과의 37라운드에서 김효기의 선제골과 제리치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보탠 경남은 여전히 인천은 1점차로 추격하며 마지막 라운드까지 자력 잔류의 가능성을 만들었다.

지난 경기 인천은 뜻 깊은 승리를 가져갔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교체로 투입 된 문창진과 케힌데가 각각 골망을 가르며 2-0로 승리했다. 유상철 감독 부임 후 홈경기 승리가 없던 인천은 이 날 승리하게 되며 유종의 미를 거뒀고, 여전히 강등권 경쟁에서 경남에게 앞서며 유리한 위치를 가져갔다.

경남은 마지막 반전을 꿈꾸고 있다. 현재 경남은 인천과 승점 단 1점차로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게 된다면 자력으로 K리그1 잔류에 성공할 수 있다. 따라서 경남은 최전방 공격수 제리치를 앞세워 인천을 공략하겠다는 각오다. 올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옮긴 제리치는 경남 소속으로 16경에 나서 9골 집어넣으며 대단한 득점력을 선보였다. 이러한 제리치의 활약 덕에 경남은 지금까지 치열한 강등권 경쟁을 할 수 있었고, 결국 마지막 라운드까지 물고 늘어지는 집중력을 보였다. 특히 경남은 올 시즌 6번의 승리 중 4번을 홈에서 기록하며 안방에서 강한 모습이었다. 따라서 이번 경기 역시 홈 팬들의 응원을 받아 자력으로 잔류를 결정 짓겠다는 각오다.

인천은 지난 경기에서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그동안 인천은 유상철 감독 부임 후 홈경기에서 승리가 없었는데 지난 상주전에서 마침내 승리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게다가 그토록 염원했던 케힌데의 데뷔골이 터졌고, 수비수 부노자가 부상에서 복귀해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인천은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좋은 분위기를 가져가게 됐다. 한편, 인천은 이번시즌 거둔 7번의 승리 중 5번을 원정에서 기록하며 강한 면모를 보였다. 때문에 인천은 원정에서의 좋은 기억을 다시 한 번 재현하려 한다. 더욱이 이번에는 인천 구단에서 ‘비상원정대’를 모집해 총 16대의 대규모 원정버스가 함께한다. 따라서 인천은 원정이지만 홈과 같은 응원열기를 받아 경남의 추격을 뿌리치고 다시 한 번 ‘잔류왕’의 면모를 증명하려 한다.

다가오는 두 팀의 맞대결은 인천의 우세가 예상된다. 스포츠 적중게임 문화를 선도하는 '스포라이브(SPOLIVE)'에 따르면 이번 시즌 인천은 경남과의 맞대결에서 1승 2무로 패배 없이 강한 모습이었다. 게다가 이번 경기에서는 ‘비상원정대’라는 대규모 원정응원단까지 합세할 예정이다. 비록 경남의 홈이기는 하지만 이번 경기는 인천이 또다시 ‘잔류 DNA’를 발휘하며 원정에서 극적인 승리를 연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다가오는 경기는 인천의 승리가 점쳐진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김명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