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MD] 송민규의 고춧가루 예고? “전북이 우승했으면 좋겠다”

[인터풋볼=축구회관] 신명기 기자= 울산과 전북의 우승 경쟁이 마지막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울산을 상대하는 포항스틸러스는 일단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겠다는 입장이다. 포항의 대표로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송민규는 “전북이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말로 의지를 다졌다.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는 12월 1일 오후 3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최종 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이번 경기는 울산-전북현대간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는 경기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승 결정전이 하필이면 동해안 더비로 열리는 점도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6년 전에도 우승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자신들을 방해했던 포항을 상대하는 울산이 트라우마를 이겨낼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울산은 이번 경기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14년 만의 K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경기를 앞둔 울산과 포항은 28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공식 미디어 데이를 열고 각오를 전했다. 이 자리에는 울산의 김도훈 감독과 박주호, 포항의 김기동 감독과 송민규가 참석했다.

양 팀 모두 승리에 대한 의지는 컸다. 울산의 김도훈 감독은 “6년 전의 이야기보다는 12월 1일에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 준비를 끝냈다”라는 말로 의지를 다졌다.

반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사실상 어려워진 포항 입장에서는 다소 난감할 수 있는 상황이다. 포항은 자신들의 경기력과 결과에 따라 민감한 우승 경쟁에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이에 그런 변수들과 관계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경쟁을 하는 울산의 김도훈 감독과 박주호 앞에서 ‘어떤 팀이 우승을 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쉽사리 대답을 하지 못했다. 김기동 감독은 “말하기는 곤란하다. (최종 라운드 경기가 끝나는) 12월 1일 5시쯤 결정될 것 같다”는 말로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공은 송민규에게 돌아갔다. 송민규는 잠시 고민하더니 “전북이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반면 마지막 라운드를 앞두고 다소 예민했을 수 있는 김도훈 감독과 박주호도 마음껏 웃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