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전북 모라이스 감독, 심판 저격 발언으로 벌금 징계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전북현대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공정했으면 좋겠다”라는 발언으로 제제금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27일(수) 2019년도 제24차 상벌위원회를 개최하여 전북 모라이스 감독에게 제재금 500만원의 징계를 부과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지난 23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1 37라운드 울산과 전북의 경기 종료 후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판정에 대한 부정적인 언급을 한 바 있다.

모라이스 감독은 "선수들이 잘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과가 좋지 못했다. 조금 더 심판 성향을 잘 알고 침착하게 경기운영을 했었어야 했는데 흥분한 부분이 있었다. 그 부분이 영향을 미쳤던 것 같다. 경기력으로 봤을 때 전북이 승리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축구는 그렇게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알고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라면서 ”K리그가 공정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꺼내 관심을 끌었다. 어떤 이유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묻자 "개인적인 의사로 이해해주면 좋을 것 같다. 내가 공정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할 수 있지만 또 어떤 사람들은 공정했다고 이해할 수 있다. 개인 생각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